공지사항

日언론 프레임 “모든 것은 윤미향 탓, 위안부 할머니 이용!”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하늘보리 작성일20-05-31 13:20 조회4회 댓글0건

본문




호사카 유지 교수 인터뷰


일본 현지 언론의 논조

- 한국 언론과 마찬가지 분위기. '모든 건 윤미향이 나빠서다'
- 박근혜의 위안부 합의금을 받지 말라며 한일관계를 파탄낸 것도 윤미향


이용수 할머니의 2차 인터뷰에 대한 기대

- 기자회견장인 대구에 200여명의 일본 기자들 쇄도
- 일본에서 기대했던 시원한 답은 얻지 못한듯
- 위안부 합의금을 받지 않은 것은 할머니의 의지
- 정의연에서 경제적인 지원을 하지 않았다는 것도 부정


정의연이 경제적 지원에 소홀했다는 프레임

- 실제 정의연에서는 할머니에게 1억을 송금한 사실을 공개
- 한국 정부와 지자체에서 월 300내외의 지원금을 주게 된 것도 정대협의 노력
- 정대협이 주체적으로 할머니들에게 경제적인 지원을 할 필요는 없는 상황
- 생계지원이 목적인 단체도 아니다


일본의 프레임

- 1차 기자회견 후 일본의 프레임은 '한일 관계를 망친 주범은 윤미향'
- '위안부 합의때 돈을 받지 말라고 강요 선동한 것도 윤미향'
- '위안부들은 일본과 화해하고 싶어하는데 윤미향이 그것을 막아왔다'
- 이 프레임이 2차 기자회견에서 부정되면서 사실관계 위주로 보도


일본 보수 언론들의 노림수

- 일본과 한국의 우파는 프레임을 공유
- 일본의 궁극적인 속내는 '모든 것은 가짜'
- 위안부도 가짜, 정대협도 가짜, 윤미향도 가짜, 한일관계를 파탄내기 위한 장치로 이용된 것
- 이런 구도를 스스로는 만들 수 없으니 한국 입에서 나오길 기대
- 앞으로도 MB외교수석 천용우 인터뷰처럼 한국사람 입에서 원하는 이야기를 끌어내려 노력할 것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
제일산업

대표이사 : 김상한 ㅣ 사업자등록번호 : 508-81-10511 ㅣ 본사 및 공장 : 경북 의성군 다인면 가원농공길 61 (다인농공단지 내)
Tel. 054-861-2489, 054-861-2490 ~ 2491 ㅣ Fax. 054-861-4544 ㅣ E-mail : pe5321@hanmail.net
Copyright (c) 2017 JEIL INDUSTRY. All rights reserved.